[뉴스1]부산 교원단체, 민원 시달리던 장학사 사망에 "진상 규명해야"

작성자
작성일
24-07-05
조회수
66
 
구독

부산 교원단체, 민원 시달리던 장학사 사망에 "진상 규명해야"

입력 
 
수정2024.07.03. 오후 7:02
 기사원문
"참사 반복 않도록 근본 대책 마련할 필요"
부산교원단체총연합회와 대한민국교원조합은 3일 부산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학사 사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2024.7.3/ 뉴스1 ⓒ News1
부산교원단체총연합회와 대한민국교원조합은 3일 부산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학사 사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2024.7.3/ 뉴스1 ⓒ News1

(부산=뉴스1) 조아서 기자 = 최근 민원에 시달리던 부산시교육청 소속 장학사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부산 교원단체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교원단체총연합회와 대한민국교원조합은 3일 부산교육청 앞에서 회견을 열어 "잔인하고 집요한 민원이 빚은 참사가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악성 민원 근절을 위해 책임자 고발은 물론,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며 시교육청에 관련자 고소·고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들은 '교장공모제' '혁신학교' 등과 관련해서도 "이 제도들은 학교 간 인사 교류와 무자격 교장 초빙 등을 강점으로 내세웠지만 그간 학생들 학력 저하의 주범으로 학교 현장에서 갈등을 일으켜왔다"며 "깜깜이 인사를 조장하는 이 제도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자신들의 요구만 위해 절차도, 시스템도 무시한 행태는 어떤 구실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부산교육청에서 '내부형 교장 공모제' 업무를 담당했던 A 장학사는 지난달 27일 경남 밀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 씨 사망과 관련해 타살 혐의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A 장학사는 이에 앞서 시교육청으로부터 교장공모제 지정 취소 통보를 받은 B 중학교 고위 관계자와 학부모에게서 재지정을 요구하는 내용의 민원을 수십차례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