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에듀]6.25 전쟁 74주기 앞두고...대한교조 "한국 현대사 넘어 세계사 진로를 바꾼 사건"

작성자
작성일
24-06-21
조회수
134

6.25 전쟁 74주기 앞두고...대한교조 "한국 현대사 넘어 세계사 진로를 바꾼 사건"

15일, ‘6.25 전쟁을 통해 본 자유의 가치: 세계사적 관점에서 본 6.25 전쟁’ 행사 개최

하윤수 부산교육감, 박수영 부산남구 국회의원, 신정철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 등 참석

사진=대한교조.
▲ 사진=대한교조.

 

더에듀 지성배 기자 | “6.25 전쟁은 한국 현대사뿐만 아니라 세계사의 진로를 바꾼 사건.”

 

대한민국교원조합(대한교조)이 6.25 전쟁 발발 74주기 및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15일 부산 남구 UN 평화기념관에서 ‘6.25 전쟁을 통해 본 자유의 가치: 세계사적 관점에서 본 6.25 전쟁’을 주제로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UN묘지 참배 등 식전행사에 이어 오후 1시부터 ‘김일성이 일으킨 6.25 전쟁’을 주제로 한 사진전이 열렸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본행사에서는 자유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 다섯 분의 유공자 소개를 시작으로 특강, 토론회 등이 진행됐다.

 

현직 교사로 구성된 대한교조는 “6.25 전쟁은 한국 현대사 뿐 아니라 세계사의 진로를 바꾼 대사건”이라며 “공산주의에 대한 인식을 바꾸어 놓았고 공산주의와 시장경제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여 공산주의의 종식을 최대의 목표로 삼게 했다”고 강조했다.

 

또 “6.25 전쟁의 의미를 올바르게 알리고 제대로 가르치기 위해 매년 이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평화를 파괴하는 공산집단의 침략에서 자유와 평화를 지키고자 한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한 교육을 다각도로 펼쳐야 한다”며 “자유시민 육성이라는 대한교조의 목표를 위해 앞으로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부에서는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의 특강을 통해 해방전후부터 6.25 전쟁 발발까지 각종 문서와 인물들의 발언들을 살펴보며 세계사적 관점에서 6.25 전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2부에서는 대한교조 교사 5명의 토론과 실제 수업사례 분석 등을 통해 6.25 전쟁에서 자유의 가치를 어떻게 가르쳐 나가야 할지 고찰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윤수 부산교육감과 박수영 남구 국회의원과 신정철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이 축사에 나섰으며 이광우 유엔평화기념관장, 마석황 부산교총 부회장, 정성문 우남공원명칭회복추진위원장, 함종길 한국자유총연맹해운대지회장을 등 많은 내빈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세계사적 관점에서 6.25 전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